메뉴 건너뛰기

[한국경제]


서울캠퍼스서 국내 첫 'UAE 앰배서더 프로그램' 진행

중동 교육시장 진출 교두보 확보
UAE 앰배서더 프로그램에 참가한 학생들이 자석을 공중에 띄우는 초전도체 실험을 하고 있다.  /한양대학교 제공

UAE 앰배서더 프로그램에 참가한 학생들이 자석을 공중에 띄우는 초전도체 실험을 하고 있다. /한양대학교 제공

“우와 뜬다! 뜬다!”

지난 8일 오후 1시 한양대 제2공학관. 3차원(3D) 프린터 등 실험 보조기구가 가득한 한양대 팹랩(제작실험실)에 히잡을 둘러쓴 아랍에미리트(UAE) 여학생과 남학생들이 저마다 놀란 표정으로 탄성을 질렀다. 초전도체(전기저항이 없는 물체) 물질에 저온의 액화질소를 부으면 자석이 공중에 뜨는 초전도체 실험을 직접 해보고 나서다. 이날 무선 충전기를 제작하고 초전도체 실험을 한 파트마 압델라(15)는 “한번도 해보지 못한 경험을 하느라 시간 가는 줄 몰랐다”고 했다.
한양대 이공계 교수 '드림팀'…UAE 엘리트 고교생 가르친다

UAE 앰배서더 프로그램 진행한 한양대

한양대가 국내 대학으로는 최초로 UAE의 우수 고교생에게 이공계열 단기 집중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면서 국내 대학 중동 진출의 막을 올렸다. 지난달 30일 환영식을 시작으로 한양대 서울캠퍼스에서 ‘UAE 앰배서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UAE 앰배서더 프로그램은 UAE 교육부가 엘리트 인재 양성을 목표로 매년 500여 명의 학생과 교원을 교육 선진국에 파견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2월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나흐얀 아부다비 UAE 왕세제가 방한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당시 인적 교류의 일환으로 언급되면서 한양대가 이 프로그램을 추진 중인 사실이 알려졌다. 한양대는 지난해 5월 한국 외교부 초청으로 방한한 후세인 알하마디 UAE 교육부 장관이 한양대를 찾을 때부터 이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한양대는 UAE 교육부의 요청으로 이공계열 커리큘럼을 준비했다. 프로그램 정식 명칭도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STEM 교육’이다. STEM은 과학(science) 기술(technology) 공학(engineering) 수학(mathematics)의 약자다. UAE에서 선발된 40여 명의 고교생은 지난달 30일부터 2주 동안 자동차공학, 반도체 등 한국의 대표적인 과학 및 기술을 배웠다. 샤다드 알야마히(16)는 “비행기 조종사나 과학자가 되고 싶다”며 “3년 뒤 한양대에 입학해 꼭 꿈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UAE가 이공계열 교육을 한양대에 부탁한 이유는 유한한 석유자원 이후의 미래를 대비하기 위함이다. 이번 프로그램 인솔자이자 알 누만 빈 무크렌 공립학교 교감인 마즈하 다그허는 “UAE는 석유 부국이지만 석유 고갈 이후에도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과학·기술 교육에 집중하고 있다”며 “이번 프로그램도 학생들이 원자력 등 한국의 우수한 에너지 관련 기술을 보고 시야를 넓히기를 바라는 목적으로 진행했다”고 말했다.


“중동 교육 진출의 교두보”

국내 최초의 프로그램인 만큼 한양대는 성공적인 프로그램 수행을 위해 최고 교수진으로 커리큘럼을 개발했다. 반도체 분야 국내 최고 전문가로 꼽히는 박재근 융합전자공학부 교수가 반도체 원리 강의를 맡았다. 고분자화학 석학인 이영무 전 총장도 에너지공학 관련 강의를 했다. 자율주행차 분야 권위자인 선우명호 미래자동차공학과 교수도 ‘미래의 자동차 공학기술’을 주제로 UAE 학생들을 가르쳤다.

단순히 이론 강의만 하는 것이 아니다. 오전에 강의를 들으면 오후에 3D 프린터 등을 이용해 오전에 배운 이론의 결과물을 제작해보는 워크숍 시간을 가진다. 학생들을 인솔한 신디야 살렘 라흐마 UAE 교육부 커리큘럼담당자는 “이론 강의와 함께 다양한 실습, 프레젠테이션 기회를 통해 학생들이 한국의 우수한 기술과 아이디어를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양대는 UAE 앰배서더 프로그램을 통해 중동의 교육 수요를 선제적으로 확보해나가겠다는 계획이다. UAE 앰배서더 프로그램 환영식에서 만난 김우승 한양대 총장은 “이번 UAE 앰배서더 프로그램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2~3년 뒤 UAE 유학생 유치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최고 수준의 커리큘럼을 제공하면서 UAE를 넘어 중동 전체의 교육 수요를 적극 확보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총장은 “교육도 이제 산업”이라며 “우리의 선진 교육 시스템을 중동에 소개하고 이식함으로써 국가 전체적인 이미지 제고에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